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인권김밥 한 입!!
박현숙 화성동부서 청문감사관실 행정관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8/03/13 [14: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박현숙 화성동부서 청문감사관실 행정관     © 화성신문

우리 아들은 김밥이 가장 맛있는 음식이라고 말했다. 치킨과 피자를 제치고 김밥이 가장 맛있다고 한 이유가 너무 궁금해 살짝 그 이유를 물었더니 먹기도 편하거니와 김밥을 먹는 순간만큼은 다른 반찬을 신경 쓰지 않고 김밥만 한입 쏘옥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는 것이다. 김밥을 빨리 먹고 게임도 하고 숙제도 할 수 있으니 김밥만큼 좋은게 어디 있냐는 우리 아들의 제법 일리 있는 주장이었다. 

 

그런 아들이 나에게 몇일 전 김밥을 싸달라고 얘기했다. 김밥만 싸주면 열심히 공부하겠다는 거짓말에 속아 직장맘이라는 핑계로 늘 아들에게 소홀했던 미안함을 씻어보려 마트로 향했다. 하지만 막상 김밥을 싸려니 밥은 물론 당근, 시금치, 우엉 등 재료 손질부터 손이 많이 갔다. 몇 번을 포기할까도 생각 했지만 아들이 원하는 일이니 힘들어도 해주자 하는 마음에 김밥을 참도 열심히 만들었던 기억이 난다. 

 

김밥프로젝트는 “여태 먹어본 김밥 중 최고예요!!” 라는 아들의 극찬과 함께 그렇게 끝이 났다. 아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며 어찌나 행복했던지…그리고 내 입속으로도 김밥이 들어왔다. 

 

“참 맛있다!!” 아들을 생각하며 열심히 만든 김밥이여서 였을까? 그 맛은 우리아들의 극찬처럼 싱겁지도 짜지도 않은 최고의 맛을 선사했다. 

 

그런점에서 김밥과 인권은 참 묘하게 닮아 있었다. 여러가지 재료들과 정성이 들어가야 맛있는 김밥이 탄생하듯, 인권도 절대 혼자서는 깊은 맛을 낼 수 없다는 것! 경찰과 시민들이 함께 인권에 대해 생각하 고 고민을 함께할 때야 말로 인권은 인권으로서의 가치를 뿜어내며 온전한 인권이 완성되는 것이다. 

 

정성이 들어가지 않은 김밥이 맛이 있을수 없듯 인권 또한 정성이 들어가지 않은 한 늘 생소하고 어려운 단어로 이름만 존재하며 그 의미를 무색하게 할 지도 모른다. 인권경찰과 시민이 서로 노력하고 보호하는 과정에서 인권은 점차 더 멋진 모습으로 성장하며 거듭나는 것이다. 그게 인권인 것이다.

 

처음 아들이 김밥을 만들어달라고 했을 때 힘들다고 얼마나 짜증냈던가!! 하지만 완성된 김밥을 보며 또 얼마나 행복했던가!! 인권 또한 완성되는 그 과정은 비록 어려울지 몰라도 인권경찰들의 적극적인 시선과 노력이 함께 한다면 장애인등 사회적 약자, 인권침해로 억울해했을 시민들에게 가장 뿌듯한 순간이 다가올지도 모른다.  

 

시민들이 도와달라고 손을 내밀면 그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는 일이 인권경찰들의 일이며, 그 작은 일이 실행될 때 인권이라는 이름은 늘 어렵게만 생각하던 시민들에게 따뜻하게 다가와 우리를 향해 엄지척하는 날이 곧 오지 않을까? 

 

참인권을 찾아 오늘도 열심히 근무하고 있는 우리 화성동부서 직원들의 더 멋진 활약을 기대하며,  유난히 추웠던 겨울!! 그 마음을 녹여줄 따뜻한 봄이 오기를 간절히 바래본다. 

 

hwseoung@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