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공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방부, 화성시‧평택시 오산군비행장 소음측정
소음대책지역 지정시 보상금 지급받아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10/29 [12: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방부가 28일부터 내달 3일까지 7일간 화성시와 평택시 일대에서 오산 군비행장 소음영향도 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제정된 군용비행장·군 사격장 소음방지 및 피해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군비행장 인근 주민들의 소음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소음대책지역 지정을 위해 마련됐다.

 

조사를 통해 소음대책지역으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 주민들은 별도의 소송을 제기하지 않더라도 2022년부터 보상금을 지급받게 된다.

 

화성시 측정 대상지역은 총 12개 지점으로 고정식 측정지점 7개는 대양리 상가(양감면 제약단지로) 신왕2리 단독주택(양감면 초록로) 사창리 단독주택(양감면 신흥길) 사창초등학교 정문리 단독주택(양감면 길목길) 용소1리 마을회관(양감면 용소말길) 단독주택(송말길), 이동식 측정지점 5개는 우림아파트(향남읍 발안남로) 요당3리 마을회관(양감면 요당길40) 상두리 단독주택(향남읍 당너머길) 양감초등학교 용소리 단독주택(양감면 안산말길)이다.

 

각 측정지점 위치는 화성시 기후환경과 또는 양감면과 향남읍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