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능동역 설치 분담금 놓고 동-서간 ‘논란’
서부권-서해안선 지하화는 안돼 ‘불만’
동부권-권역별 발전사업으로 지켜봐야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8/01/10 [11: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제성 문제로 정체돼 있던 인덕원-동탄선 복선 전철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능동역 설치를 위한 분담금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인덕원선 복선전철사업은 경기도 안양시 인덕원에서부터 화성시 서동탄까지 33.3km의 복선전철을 건설하는 것. 이를 통해 계속되고 있는 경기 서남부의 교통난이 일정부문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화성시에는 메타역, 기산반월역 설치가 2014년 확정됐고, 지역민들의 적극적인 요구를 통해 능동역의 추가설치가 2015년 결정됐다. 그러나 국토부와 기재부가 타당성에 대한 추가 검토에 나선 이후 사업이 중단됐었다. 이후 지난달 22일 기재부 총사업비심의 위원회는 B/C가 적정한 화성 능동역과 수원 북수원 역(수원 교육원삼거리역)의 경우 해당 지자체가 건설 비의 50%를 부담할 경우 추가로 역을 설치하기로 했다. 반면 B/C가 부족한 용인 흥덕역과 수원 호계사 거리역은 해당 지자체가 건설비의 100%를 부담해야 추가설치가 가능하다.

 

문제는 능동역 설치비용으로 예상되는 986억원의 절반인 500여억의 화성시 부담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채인석 화성시장의 경우 비용분담이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지출을 위해 필수인 화성시의회 동의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화성 서부권을 지역구로 하는 이홍근 화성시의회 부의장은 “능동역을 유치할 수 있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시에서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가는 다른 문제”라며 “자칫 화성시 동부지역과 서부지역의 역차별 논란이 일 수 있다”고 전했다. 

 

화성 서부권의 경우 향남지역을 관통하고 있는 서해안 복선전철을 지하화해달라는 지역민들의 요구에 대해서 시가 난색을 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업 시행자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화성시에서 비용을 부담할 경우 지하화가 가능하다고 주민들에게 밝혔지만 시는 환경영향평가를 재차 거친 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를 두고 주민들은 사실상 시가 불가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반면 화성 동부권을 지역구로 하는 오문섭 시의원은 “화성 동부와 서부간 차별의 차원이 아닌 동부와 서부의 각각의 발전방향으로 사업을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화성동부는 화성동부의 발전방향으로, 서부는 서부의 발전방향을 각각 마련해 추진해야지, 단순이 비교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시민들의 의견도 각각이다. 

 

김인순 향남 서해선 지하화 대책위원장은 “동탄에서 능동역 추가 설치가 필요하듯이, 향남에서도 서해안선의 지하화도 필요하다”고 형평성을 지적했다. 

 

화성 동부권 주민들은 “40여만명이 이용할것으로 예상되는 능동역의 설치는 당연하다”면서 시와 시의회의 적극적인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 

 

기재부는 빠르면 이달 중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그러나 오는 6월 지방선거를 남겨두고 있어 표심을 두고 시의회의 동의여부를 점치기 힘들다. 다만 총 18명의 시의원 중 채인석 시장과 같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명에 달한다는 점은 동의 여부에서 긍정적인 측면이다.

 

서민규 기자(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인기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