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중서부 판로개척 ‘청신호’
화성상의, 충칭전시회 120만불 수출성과…윌딘, 현지 상설매장 입점 등 판로확보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8/06/11 [08: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성상공회의소 박성권 회장(왼쪽 5번째)이 중국 충칭 글로벌소싱페어 전시회에 참가한 관내 기업 대표들과 함께 기념촬영 중이다. /화성상공회의소 제공     


화성상공회의소가 해외전시회에서 12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냈다.

 

화성상공회의소는 지난달 24~29일 중국 충칭에서 열린 글로벌소싱페어 전시회에 (주)윌딘 등 관내 중소기업 9곳의 제품을 선보이는 화성시 공동관을 운영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기간 300만 달러의 수출상담과 120만 달러의 수출성과를 거뒀다.

 

또 현장판매 1만9천위엔으로 중국 서부지역 개척에 청신호를 가져왔다.

 

일부 업체는 전략적인 접근으로 현지 DUODADUO 매장 진출에 성공했다. 

 

㈜월딘은 현지 소비자 공략에 주력한 결과 상설매장 입점 성과를 냈다.

 

이들은 차량 공조기 업체 씨와이오토텍과 기술 및 투자협력에 합의했다. 

 

이날 화성상의는 충칭무역촉진위원회와 경제활성회 간담회도 가졌다.

 

이어 중소기업진흥공단 BI(비즈니스 인큐베이터 센터 등을 견학했다.

 

특히 이 지역은 물류교통 중심지로 판로개척 확대에 기대를 모은다.

 

인구 3천여만 명으로 생활권내 인접도시까지 포함하면 5천만 명이 넘는다.

 

또 중국 중서부 최대 규모로 한국 소비재 제품 공략에 제격이란 평가다.

 

화성상의 통상전략팀 관계자는 “이미 경쟁이 치열한 중국 연해지역보다는 내륙을 공략하는 게 신시장 개척에 더 유리하다”며 “이를 위해 다양한 지원프로그램과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자체, 유관단체가 긴밀히 협의회 지역관과 참가기업 및 업종 규모를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편 화성상의는 수출거점지역 확대를 위해 올해 하반기 우즈베키스탄 사절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