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 동탄에서도 기림일 행사 펼쳐져
일본정부 진정어린 사죄‧배상 촉구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8/08/16 [18: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철모 시장과 화성시민들이 기림일 행사에서 사랑의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 화성신문

화성시가 지난 14일 동탄 센트럴파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행사를 개최했다.

 

814일은 1991년 당시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사실을 증언한 날로 지난해 12월 국가 지정 기념일로 공식 지정됐다.

 

화성시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한 시의원, 사회단체장 및 시민 약 200여명이 함께했다.

 

행사는 헌화, 추념사에 이어 화성시 차세대 위원장인 정정아 학생의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에 대한 위로를 담은 호소문과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의 성명서 낭독으로 진행됐다.

 

또한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거리공연으로 재능기부를 하고 있는 플루트천사 변미솔 학생이 영화 귀향주제곡인 가시리아리랑을 연주해 할머니들의 상처를 보듬는 작은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일본정부의 진정어린 사과와 배상을 촉구한다명예와 인권이 회복되는 그 날까지 피해 할머님들이 외롭지 않도록 끝까지 곁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후원으로 2014년 동탄 센트럴파크를 시작으로 캐나다 토론토와 중국 상하이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