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신문 전문가 칼럼 화성춘추 (華城春秋) 101]
스스로 제어하고 회피 운전하는 능동제어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21/05/17 [08: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문학훈 오산대학교 자동차과 교수     ©화성신문

사고 발생 시 승객 보호 목적으로 시작된 자동차 안전장치는 사고가 나지 않도록 운전자를 돕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 사고 위험 감지 시 자동차 스스로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고 브레이크를 밟거나 핸들을 조작하는 기능 등과 같은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는 그 기술의 총체라고 할 수 있다.

 

자동차 회사는 ‘보편적 안전’을 제공하기 위하여 다양한 기술을 개발하고 출고되는 자동차에 적용해 안전 수준을 높이면서 자율주행의 실현을 준비하고 있다. 각 중요한 시스템을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그 외 여러 가지 첨단 기능이 더해지면서 완전 자율주행이 가까워지는 것이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는 주행 중 전방 장애물과의 충돌 방지를 목적으로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고 제동·조향을 제어하는 주행안전 시스템이다.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는 주행 중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차로를 이탈한다고 판단되는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조향을 제어하는 주행안전 시스템이다.

 

또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Blind-spot Collision-avoidance Assist)는 차로 변경 시 측방·후측방 차량과의 충돌 방지를 목적으로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고 제동·조향을 제어하는 주행안전 시스템이다.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는 후진 출차 시 측방에서 다가오는 장애물과의 충돌 방지를 목적으로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고 제동을 제어하는 주차안전 시스템이다.

 

주차 충돌방지 보조-후방(PCA-R, Parking Collision-avoidance Assist-Reverse)은 주차·출차 및 저속 후진 중 후방 보행자 및 장애물과의 충돌방지를 목적으로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고 제동을 제어하는 주차안전 시스템이며, 하이빔 보조(HBA, High Beam Assist)는 야간·저조도 상황에서 타 운전자의 눈부심을 최소화하면서 전방 가시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차량의 하이빔 작동여부를 제어하는 주행안전 시스템이다.

 

로우빔 보조(LBA, Low Beam Assist)는 야간·저조도 상황에서 전방 가시거리를 확대하기 위해 차량의 추가램프 작동과 로우빔 방향을 제어하는 주행안전 시스템이고,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시스템(RSPA, Remote Smart Parking Assist)은 스마트 키를 연동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시스템으로 운전자가 탑승 또는 하차한 상태에서 주차와 출차를 보조하는 편의 기능이다. 운전자가 차량에서 하차 후 스마트키의 작동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스스로 주차를 수행하며, 직각·평행 주차는 물론 출차 시에도 활용할 수 있다.

 

V2X(Vehicle to Everything)는 차량과 차량 간 무선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 무선 통신(V2I) 등 자동차가 자율 주행을 하기 위해 도로에 있는 다양한 요소와 소통하고 공유하는 기술이다. 차량과 차량 간의 통신으로 서로의 위험 상황을 알려 주거나, 주차장·신호등과 같은 인프라와 차량 간 통신으로 주차 정보 위치, 신호 변경 시간 등의 정보를 확인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완벽한 자율주행을 위해서는 꼭 필요한 기술이다.

 

V2X 시스템은 자율주행차의 주요 기술인 레이다, 센서, 카메라 기능을 한층 보완해 360° 주변 인식 능력을 제공함으로써 보다 완벽한 자율주행 기술 구현을 가능하게 하고 V2X를 통해 송수신해야 할 정보의 양이 방대해질 것에 대비해 ‘5G 통신’ 기반의 V2X 시스템 선행 연구에도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운전자에게 경고나 안내 메시지를 전달하는 수준을 넘어 적극적으로 차량 운행에 개입, 위험 상황에서 직접 차량을 제어하는 기술로 고도화 하고 있다.

 

hhmoon@osan.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